메타블로그

2523개의 블로그 글

Fetish and fantasyNavelForce's blog


I love uppercuts under my big tits that almost knock them in my face or off my chest. I wonder what it would feel like to get punched hard in the nipples with brass knuckles or studs. I have a fantasy of my tits and nipples being destroyed by powerful punches by fists wearing semi-sharp knuckle studs.
It might swell up my nipples. :) I envision the pain would be delightful.

번역하기
NavelForce님이 2017-12-12 오후 6:49에 마지막으로 수정; 0개의 댓글;
영구 링크
0%

WoS heartthrobsFriendlyheel's blog


Here are my Top Ten WoS heartthrobs:

1) Bob Kirkwood
2) Johnny Saint
3) Eddie Capelli
4) Peter Rann
5) Wayne Bridges
6) Billy Joe Beck
7) Peter Rann
8) Tibor Szakacs
9) Barry Douglas
10) Ray Steele

번역하기
Friendlyheel님이 2017-12-10 오후 1:10에 마지막으로 수정; 7개의 댓글;
영구 링크
66%

Need to Convince You.Spruceman's (always wanting to wrestle/grapple) blog


Got to find a way to convince the guys here in the DC, MD, VA area (more than 300 members) that I am a viable opponent. I would think that being at the 97 percentile in terms of past opponents (mostly not local) and being among guys with the very highest recommendations-to-total opponents ratio (over 90%), would convince locals that I am for real and am viable. Sure hurts that I suspect the culprit could be primarily age bias working against me (Members have told me age by itself can be a big factor) Being forward looking, my goal is to find and take on at least 53 additional opponents in 2018 to make it into the 100+ group, and a few more to make up for any opponents who leave the site. Help me out in this regard, take me on, and then report me as an opponent, and write up an honest recommendation..

번역하기
Spruceman님이 2017-12-11 오전 1:07에 마지막으로 수정; 5개의 댓글;
영구 링크

Why I'm here...Sparrhawk's blog


One of the happiest times in my adult life happened in my 20s. One of my best friends and I took a road trip to see Ring of Honor in Massachusetts. We got to see some of my favorite wrestlers like AJ Styles, Davey Richards and the Briscoe Brothers. We got pics taken with them, and we were stoked. That night, we stayed in a hotel and all we could talk about was the fun we had.

Shortly after getting back to our hotel room, that's when it happened.

With a huge grin of his face, my buddy lifted his arms and splayed his fingers. No words were needed. Any guy with an ounce of testosterone would recognize the challenge.

I accepted immediately and we joined in a test of strength–a test that I won. My friend was taller than me so I was surprised I could out-power him with ease. I wrenched his wrists back, locked my arms around his torso, lifted him up and threw up on the hotel bed.

For the rest of the night, we were locked in a wrestling contest that went back and forth. I loved every minute–overpowering him, his shit talk, even when he got me in holds. That night lives on in my memory as a time I felt like a real man, a time my friend and I connected completely with no regard for the outside world. It was two dudes doing what came naturally.

It was one of the best nights of my life, and I want more nights like that.

If I could wrestle more often, I would be happier.

번역하기
Sparrhawk님이 2017-12-10 오전 4:05에 마지막으로 수정; 0개의 댓글;
영구 링크
100%

WoS roleplayFriendlyheel's blog


I am not into competitive wrestling. I like doing safe and pretend wrestling, acting out scenarios of 'WoS' brit pro wrestling.

My opponent and I wear old school pro wrestling gear.

We step onto the mats (or 'pretend' ring), wearing entrance gear.

We pretend to be introduced by the invisible MC

We pretend to be spoken to by the invisible referee. My opponent and I shake hands (or choose not to).

We take turns to dominate a 5-minute round, focussing on safe ground holds.

If standing up, one of us very gently brings the other to the ground, to avoid inflicting injury.

We can use a dice to determine who gains a pinfall in which round(s).

We can use a dice to decide who is the blue-eyed hero and the heel, or we can both play nice guys or 'deadly' rivals.

That's all it is. It is just pure fun. If you are interested in this kind of activity, let me know.

번역하기
Friendlyheel님이 2017-12-09 오전 10:13에 마지막으로 수정; 1개의 댓글;
영구 링크
75%

Wrestling Makes You Happy?osakarob's blog


Which years in life are people happiest with their money, their looks, and their lives?

Business Insider ran a very short article summarizing the most recent research in this area.
Read it here: http://www.businessinsider.com/what-age-are-people-happiest-2017-12

In summary:

"In terms of their physical appearance, people are least happy from 55 to 59 and reach their happiest after the age of 70."

"When it comes to their financial situation, people are least happy between 45 and 54, and happiest after the age of 55."

"...Overall happiness actually peaks at two different points, according to the data: once at age 23 and again at 69. People reported the lowest levels of happiness in their mid-50s."

Do you think your satisfaction with the wrestling you engage in has a similar arch of happiness? Does the enjoyment of man-to-man combat peak at certain ages - ebb for a while - and then peak again when you are older?

I've been meeting guys on the mats for over 20 years and I can see how my interest has ebbed and flowed. I think there are "seasons of life" where combat sports feel almost as important as oxygen while at other times my interest has declined depending aches & pains, career demands, and overall satisfaction or dissatisfaction with my fitness. It's never correlated with financial satisfaction - though setting up matches or investing in gear seemed to be easier when I didn't have a mortgage or family commitments.

But I also get tremendous happiness thinking that some of my oldest friends started as wrestling matches.

What is your current state of happiness?

번역하기
osakarob님이 2017-12-09 오후 8:54에 마지막으로 수정; 4개의 댓글;
영구 링크
100%

2017-12-07Jman77's blog


Started flexing and couldn't stop, lol
The result: New pics!
Try to keep it current and real
Maybe TOO real for some
No La La Land here
100% reality
That being said, there's lots of "impossible" things that are, in fact, very possible
Keep it positive and moving forward

번역하기
Jman77님이 2017-12-08 오후 11:40에 마지막으로 수정; 영구 링크

2017-12-08Jman77's blog


I'm confused as to why some guys think that labeling insults and disrespect as trash talk makes it ok to verbally abuse someone and then laugh about it and on top of that expect me to travel 8hrs, spending $ to meet them where they live, then split a cheap motel. Call me whatever, say whatever, but it won't be to me because you're blocked. And only cowards talk shit about someone behind their back, so it doesn't concern me and only speaks to their lack of character. It's one thing to wrestle someone 220lbs heavier, but someone who doesn't take me seriously nor respects me and they outweigh me by that much?
Hell no. That's not smart or safe. And anyone else's experience with that person has nothing to do with mine. So sick of guys telling me about some jerk being a really nice guy. No they're not. The only difference is in what the rest of us will and won't tolerate. Curious as to why someone would have gay male on their profile listed next to their age and call me gay as an insult. Senseless

번역하기
Jman77님이 2017-12-08 오전 5:37에 마지막으로 수정; 영구 링크

My third Match #1KGWF(Korean Gay Wrestling Federation)


  • 이 이야기는 앞에서 마무리된 "My Second Match"와는 전혀 다른 이야기로 별도의 시작을 하고 있습니다. 후에 "My First Match"와 "My Second Match"에서 다루었던 내용들이 한데 엮어질 예정입니다.

"여기 선수 입장입니다!! 189cm 108kg 그의 이름하야 슬렛지 해머!! 이름만큼이나 굉-장한 몸을 가지고 있군요. 오늘이 첫 경기인 선수라는데 상대가 어떤 선수인지도 기대가 되는군요!!

장갑을 끼는 슬렛지 해머의 손감각이 낯설었다. 하지만 그만큼 전율했다. 찌릿찌릿하면서도 온 몸에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감각. 레슬링화의 매듭까지 다 지은 스스로의 모습을 보자니, 으쓱하면서도 스스로가 부끄러웠다.펌핑의 효과때문인지, 슬렛지 해머의 근육은 평소보다 더욱 크고 우람해보였다. 100키로가 넘는 체중에서 뿜어지는 오오라는 평소와는 남달랐다.

'역시 복장이 무섭네?'

슬렛지 해머는 스스로에게 다독이며 자신의 양 뺨을 후려쳤다.경기장을 들어서는 그를 향해 들려오는 소리는 환호와 야유가 뒤섞여있었다. 첫 경기에 나서는 선수들은 보통 이 분위기에 주눅이 들기도 했지만, 해머는 어깨만 한번 으쓱이곤 가볍게 링으로 올라갔다. 하드코어한 체육관에서나 맡을 수 있는 특유의 남자 페르몬 냄새와 땀내가 파고들었다. 흰 매트위로는 하이라이트 된 조명에서 날리는 먼지들이 시선을 어지럽혔다. 슬슬 시작하는 기분이 들어 링을 가볍게 종종 뛰어다니며 몸을 풀었다.

'설명 한번 더럽게 기네.'

다른 선수 대기실에서 또 한명의 선수가 호명을 기다리고 있었다. 좀 전의 슬래지 헤머보다는 덩치가 작았지만, 그건 선수끼리의 비교에서였지 절대 작다고 말할 수 없는 체격의 사내가 쉐도우 복싱을 하고 있었다. 그런 그를 보며 경호원쯤으로 보이는 사내가 그를 향해 주의를 주고 있었다.

"야 새꺄 명심해. 니 특기가 킥복싱이라는 건 알겠는데, 여기 선수들 몸이 생명이야. 어디 부러지거나 다치면 안된다고. 몸에 멍들이면 안돼. 누구 죽이기위해서 하는 경기가 아니니까 상대 선수 몸에 발길질 같은거 해서 멍자국 내면 죽을줄 알아."

"아 씨발. 그럼 뭐하러 돈걸고 싸우라는지 몰라. 그냥 닭싸움이나 할까요?"

싱글거리며 남자가 하는 말에 토를 달자 건장한 남자는 순식간에 그의 뒤로와 뒷머리를 잡고 획 제쳤다.

"그냥 이자리에서 널 피떡으로 만들어 버리고 시합을 취소 시키는게 나으려나?"

건장한 남자는 너 정도 죽이는 건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이 소름끼치게 입꼬리를 올리며 웃었다.

"아... 알겠어요. 주먹질 발길질은 안된다..됐죠?"

"그래. 그래. 아 가소로운 고딩벌래야."

남자는 그의 머리를 놔주며 락커로 밀쳤다.

"쿵"

"어서 나와. 상대선수가 기다려."

그는 짐짓 화가 났지만, 압도적인 위압감에 별 수 없이 경호원을 따라 나갔다. 링 주변엔 커다란 라운드 테이블에 곳곳에 깔려 있었고 그 라운트 테이블들의 반만 사람들이 앉아 링을 향해 보고 있었다. 경기장 주변은 온통 어두웠고 오로지 링에만 스포트 라이트가 비추고 있었다.

"뭔가 굉장한데?"

독한 연초 냄새를 맡으며 링을 향해 가자 건장한 몸을 가진 나만큼 앳뗘 보이는 선수가 있었다 확실히 더 건장하고 잘 발달된 근육을 가지고 있었다.

"저런게 살살 가지고 놀긴 더 좋지."

등장한 선수는 타 넘듯 링 로프를 점프해 넘은 다음 경기장 안으로 뛰어 들었다.

"오늘의 첫 시합입니다. 체급차이가 날 듯 하지만 그게 무슨 문제겠습니까? 어느쪽이 뚫리던 둘다 섹시한데 말이죠? 소개 합니다. 182cm 92kg~ 썬~더~ 볼트~"

썬더볼트라 소개받은 선수는 아나운서의 소개에 맞춰 양팔을 들고 링위를 펄쩍대며 뛰어 다녔다 중간에 덤블링도 했다. 링 위를 뛰어다니는 그의 모습은 앳됐지만, 자신감이 넘쳤다. 경기장 바닥은 그의 점프에 맞춰 트램플린마냥 가볍게 흔들렸다.

슬레지 헤머는 슬슬 지루해 지던 참이었다. 그러던중 상대 선수가 등장해 뭐라도 된마냥 링을 헤집고 다니자 코너에 가만히 기다리고 있을 수가 없었다. 상대가 관중의 관심을 받는 것도 못마땅했다. 그도 질세라 양 팔을 번쩍 들어올리며 우렁차게 함성을 질렀다.

"이야~~두 선수 패기가 엄청나요!! 그러기에 이 자리에 모두가 기다리고 있죠, 두 선수가 어서 빨리 싸우고 해치워버리는걸!! 자자, 1분 남았습니다 1분! 마지막 1분동안 어느 선수가 이길지 빨리 걸어주세요!! 자 그럼 햇병아리들, 준비~~~~"

공이 땡땡거리며 울렸고, 해머는 잽싸게 몸을 돌려 상대를 찾았다. 썬더도 공소리를 듣고 그를 향해 몸을 돌렸다. 서로 뒤지지 않는 근육질의 거구를 링 위에서 보자니 관객들은 절로 손이 꼼질거렸다.

"썬더볼트? 우리집 개 이름도 그거보단 멋지겠네."

"풋 실컷 까불어봐라. 곧 다진 고깃덩이로 만들어줄테니까."

양선수는 상대를 도발하며 천천히 원을 그리며 돌았다. 솔직히 긴장도 됐지만 흥분도 있었다. 이미 선수들의 트렁크는 반쯤 발기한거 같았다. 순간 썬더가 해머의 두꺼운 앞가슴 근육을 향해 점프해 양 발로 차버렸다.

[드롭킥~!]

번역하기
recuo님이 2017-12-07 오전 8:51에 마지막으로 수정; 0개의 댓글;
영구 링크

My third Match #2KGWF(Korean Gay Wrestling Federation)


"어이쿠"

썬더는 저돌적이었다. 대놓고 드롭킥을 날리는 그의 무모함에, 해머는 몸을 가볍게 돌려 피했다. 쿵 소리를 내며 바닥이 가볍게 흔들렸고, 드롭킥에 실패한 썬더는 링 바닥을 굴렀다. 해머는 지체없이 바닥에 드러누은 썬더의 등을 발로 한차례 세게 밟았다.

"눈 앞에 뻔히 보는데 드롭킥이라니.너 초짜지 새꺄? 레슬링 해본적 없지?"

"컥~"

해머는 썬더의 큼직한 광배를 자근거리며 밟다가, 양 손으로 그의 발목을 잡았다. 그리고 힘으로 그를 반바퀴 돌려 완전히 엎그리게 한 후, 양 겨드랑이에 그의 어깨를 잡고 허리 위에 앉아버렸다.

"아아~ 보스톤 그랩~!! 슬렛지 해머, 능숙하게 상대를 제압해갑니다~!!!"

"크아아아악~!!!!"

해머는 능숙하게 썬더를 가지고 놀았다. 이미 등을 여러차례 밟히고 나자 썬더는 메쓰꺼움이 몰려왔다. 썬더는 고통에 비명을 지르며 링 바닥을 쳐 댔다. 그리고 허리쯤에 있는 해머의 고목 같은 종아리를 쳐댔다.

"시발... 씨발... 아아악..."

하지만 해머는 꿈쩍도 하지 않고 더 쎄게 썬더의 허리를 꺽어왔다.

"으아아아아악~"

썬더는 참지 못하고 팔꿈치로 몸을 들어올리며 링로프를 잡기위해 앞으로 기기 시작했다.

"크윽...끄아아아악"

"시작부터 굉장한 시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육중한 체격의 해머선수가 날렵하게 썬더 선수의 드롭킥을 피하고선 바로 보스톤 그랩으로 제압해 버렸습니다. 썬더 비명을 지르며 로프 브레이크를 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습니다만 이미 상당한 각도로 허리가 꺽이고 있습니다. "

"하하, 뭐하냐? 썬더볼트. 우리집 강아지랑 해도 너보단 잘 해."

해머는 그렇게 말하며 로프를 향해 걸어가는 썬더의 발목을 더욱 단단히 붙잡았다. 비록 해머가 주도하고 있었지만, 썬더가 링을 향해 기어가는 힘은 상당했다.

"헉헉.. "

"로프를 잡아도 내가 놔 줄거라 생각했어?"

해머는 그렇게 말하며 더더욱 썬더의 허리를 접었다. 썬더는 좀 전보다 큰 소리를 내며 비명을 질렀다. 해머는 입술을 핥으며 한 손으로 썬더의 경기복 위로 그의 낭심을 움켜잡았다.

"이야, 크다 커...."

매끈한 스판덱스 팬티 때문인지, 썬더의 자지는 더더욱 도드라져보였다. 해머는 다시 웃으면서 보스톤 그랩을 풀고는, 썬더의 등 위에 엎드려 한 팔로 목을 감았다.

"케엑~"

단단히 친락을 걸고 등위에 엎드려 육중한 몸으로 내리누르며 목을 감았다. 썬더는 필사적으로 해머의 굵은 팔을 때어내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힘으로 떼어내긴 힘들다고 판단했던지 썬더는 팔꿈치로 힘껏 해머의 옆구리를 내리 찍었다.

[퍼억]

"우욱...!!..."

옆구리를 가격당한 해머의 친락이 순간 약해진 듯 했지만 다시 뱀처럼 조이기 시작했다. 썬더는 다시금 팔꿈치로 몇차례 해머의 옆구리를 더 쳐댔다.

[퍼억! 퍼억!]

"우욱! 우욱...!! 이..이새끼...."

숨이 막혀가는 상황임일테도 공격을 가하는 썬더볼트의 팔꿈치엔 힘이 있었다. 해머도 지지 않고 그의 목을 더더욱 졸라댔다.

"한 성깔하네? 좋아 그런거...여기 와서 너무 쉽게 이기는것도, 너무 쉽게 발리는 것도 싫었거든..."

해머는 썬더의 귀에 속삭이며 초크를 풀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해머의 옆구리가 욱신거렸다.

"컥...컥"

아직 헉헉대는 썬더볼트는 숨이 딸리는지 바닥에 엎드려서 꺽꺽대고 있었다. 해머는 그의 머리를 잡고 그를 강제로 일으켰다.

"똑바로 해라? 아직 걸 기술이 많다고..."

해머는 비틀거리는 썬더의 목을 휘어잡았다. 그리고 몸을 돌려 그의 배가 하늘로 향하게 하고 허리를 최대한 젖혔다.

"아아~ 완벽한 드래곤 슬리퍼에요!! 해머선수, 능숙하게 썬더볼트를 제압하며 가지고 놀고 있습니다. 이런!! 썬더볼트 선수, 거기도 벌써 반쯤 서버렸는데요~~"

"크아악!!"

번역하기
recuo님이 2017-12-07 오전 9:05에 마지막으로 수정; 0개의 댓글;
영구 링크

2523개의 블로그 글

내 프로필

연결하기